블로그

[다큐멘터리 영상 업데이트] 발리: 해커 파라다이스, 후붓

서울에서의 몸풀기 겸 짤막한 촬영에 이어 4월을 시작으로 발리에서 본격적인 촬영이 시작되었다. 첫 촬영은 마침 발리에 머무르고 있던 해커 파라다이스 팀. 어디서 볼까 어디서 볼래 하던 참에 마침 서로 일정이 잘 맞아 떨어져서, 발리에서 일주일 간 한 빌라에서 함께 먹고 자며 바로 옆에서 많은 ...Read More

“그 물건이 당신에게 꼭 필요합니까?” 서울을 다시 떠나며 느낀 소유의 문제

분실 신용카드 재발급, 보험 재가입, 짐정리 등의 이유로 간만에 귀국했다. 몇 주 안에 모든 일들을 싹 다 처리하고 다시 나갈 생각으로 에어비앤비를 알아보던 참에, 블로그와 페이스북을 타고 타고 하우스시팅 자리를 내놓은 분과 연결되었다. 난 한국에서 하우스시팅은 처음 본다. 하우스시팅은 거주자가 여행이나 출장 등으로 오랫동안 집을 비울 때 ...Read More

[번역] 폴 그레이엄은 왜 틀렸는가 (How Paul Graham Is Wrong)

전직원에게 근무지의 자유를 허용하는 오토매틱(Automattic)의 창업자, 맷 뮬렌웨그(Matt Mullenweg)가 “How Paul Graham Is Wrong“이라는 제목의 글을 자신의 블로그에 올렸다. 이 글은 와이 컴비네이터(Y combinator)의 폴 그레이엄이 이민법 완화를 통해 재능있는 개발자들을 더 많이 미국(좀 더 자세히는 실리콘밸리)로 데려오자, 는 취지로 쓴 글 “Let the ...Read More

WorkFlowy, 혼란에 빠진 나를 구해준 구세주 같은 업무 관리툴

새해 첫 서핑을 하고 해변에 오도카니 앉아 도대체 이 복잡 답답한 기분은 뭘까 멍하니 생각했다. 휴일의 대부분을 남의 일이 아닌 내 프로젝트에 쏟아붓고 있다 보니 어마어마한 혼란의 도가니에 빠져 버렸다. 보스도 있고, 할 일이 정해져 있고 가이드라인이 함께 주어지는 회사일과는 달리 백지 상태에서 나 ...Read More

경험을 돈주고 사지 않아도 되는 세상을 기다리며 (업데이트: 한국갭이어 이야기)

서호주 로드트립에 대해 작성했던 지난 포스팅 말미에서 한국갭이어에서 진행하는 한 프로그램에 대해 언급한 적이 있다. *갭이어(Gap year)란? 학업을 병행하거나 잠시 중단하고 봉사, 여행, 진로탐색, 교육, 인턴, 창업 등의 다양한 활동을 직접 체험하고 이를 통해 향후 자신이 나아갈 방향을 설정하는 시간을 말한다.(출처:한국갭이어) 영국을 포함한 여러 ...Read More

“내가 누구누굴 아는데..” 이름팔이 지양 캠페인이 필요하다

최근, 이전에 잠깐 한국에서 일할 때 느꼈던 걸 갑자기 상기시켜주는 일이 있어 포스팅. 한국에서 사람을 대할 때 내가 봐도 참 내 면역력이 떨어지는 부류들이 있었는데, 그 중 하나가 이름팔이다. 내가 누구를 알고 누구랑 일했는데 글쎄 이번에 그 사람이 어디 방송엘 나왔고 친한 형님/언니라 언제는 ...Read More

디지털 노마드, 당신이 원하는 곳에서 일하고 살아갈 자유를 허하라

  디지털 노마드(Digital Nomad): 첨단 기술을 의미하는 디지털에 유목민을 뜻하는 노마드를 합성한 말로 휴대폰과 노트북, 디지털카메라 등과 같은 첨단 디지털 장비를 갖추고 장소에 구애 받지 않은 채 일하는 사람들을 의미   나는 개인적으로 20대여 도전해라, 세상은 넓고 할 일은 많다, 현재에 안주할 것이 아니라 ...Read More

[망각방지용 로드트립 노트#2] 길에서 얻은 우리 삶의 모양새에 대한 몇 가지 생각

>>[망각방지용 로드트립 노트#1]8000km를 어떻게 움직일 것인가   여행 정보야 이 광대한 네트에 널리고 널렸으니, 여기서는 개인적으로 느꼈던 몇 가지 생각들만 정리.   1. 대자연 안에서의 하루 서호주 로드트립을 하는 동안의 내 일과는 이루 말로 할 수 없이 간단했다. 해가 뜨면 내 작은 텐트 안에서 ...Read More

[망각방지용 로드트립 노트#1] 8000km를 어떻게 움직일 것인가

벌써 10월. 7월 시작한 서호주 로드트립이 8월 말 발리로 향하는 비행기를 타면서 마무리되었으니 그 잊을 수 없는 하루하루를 뒤로 한지도 벌써 시간이 이렇게 흘렀다. 최근 다시 풀타임으로 일을 시작하게 되었는데, 해서 블로그에 예전만큼 시간을 쏟지 못 하고 있었다. 우선은 써야지 써야지 하다가 한번 시작하면 감당을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