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역] 폴 그레이엄은 왜 틀렸는가 (How Paul Graham Is Wrong)

전직원에게 근무지의 자유를 허용하는 오토매틱(Automattic)의 창업자, 맷 뮬렌웨그(Matt Mullenweg)가 “How Paul Graham Is Wrong“이라는 제목의 글을 자신의 블로그에 올렸다. 이 글은 와이 컴비네이터(Y combinator)의 폴 그레이엄이 이민법 완화를 통해 재능있는 개발자들을 더 많이 미국(좀 더 자세히는 실리콘밸리)로 데려오자, 는 취지로 쓴 글 “Let the Other 95% of Great Programmers In“에 대한 반박문이다.

이 글은 트위터에서 상당한 설전을 일으키기도 했는데 (“원격근무는 불완전한 실험이다, 사람들이 한 곳에 있지 않다면 그들은 일을 하지 않을 것이다” VS “생산성과 원격근무 간 상관관계는 이미 여러 연구들로 밝혀졌다. 같은 시간, 같은 장소에 사람들을 모아두는 것은 불필요한 구시대의 유물이다”), 와이 컴비네이터의 해커 뉴스에서도 같은 주제로 활발히 토론이 진행되었다. 다양한 의견들이 많으니 한번 읽어보기를 추천한다(링크).

이미 많은 곳에서 이 다음 단계의 논의가 시작되었다.
세금과 보험에 관한 문제 (관광비자로 A 국가를 비롯한 여러 나라에 체류하며 온라인으로 일을 해서 B 국가에 설립된 회사에서 월급을 받는 C 국적을 가진 사람은 어디로 어느 비율만큼 세금을 내야 하는가, 국가가 제공하는 건강 보험의 혜택을 거의 받지 않는 경우에도 보험금을 납부해야 하는가),

동남아시아에서 성행하는 비자 런 문제와 특히 남성들이 쉽게 빠지기 쉬운 매매춘 문제 (Sexpat이라는 용어까지 있다. 저렴한 가격으로 유흥 업소 및 윤락가를 전전하기 위해 동남아시아를 선택하는 여행자들을 일컫는다),

모국이 아닌 곳에서의 법인 설립에 대한 윤리적 정당성 (특히 유럽의 경우 VAT문제가 갈수록 까다로워져서 많은 유럽 출신 디지털 노마드들이 홍콩이나 싱가포르로 본인 소유의 법인을 옮긴다. 세금 신고를 위해 판매 제품 하나당 일일이 부가세를 하나하나 엑셀에 입력하고 있는 친구를 봤을 땐 그럴만도 하겠다 싶었다. 모국에 거의 거주하지도 않는데 왜 그 엄청난 세금을 내야만 하느냐에 대한 토론 역시 격렬하게 벌어지고 있다) 등, 보다 실질적인 이야기, 이 새로운 세대를 제도권이 어떻게 품을 수 있냐에 대한 논의들이다.

국내에서는 우선 첫 단추로 일과 삶의 균형, 사람들이 자신의 인생을 어떠한 환경들에서 보낼 것인가에 대한 선택권의 문제, 원격근무의 생산성과 실질적인 효과 등을 주제로 한 본격적인 토론이 언제쯤 시작될 수 있을지 궁금하다.

아래는 오토매틱 직원들의 현재 위치를 볼 수 있는 맵이다: http://automattic.com/map

Screen-Shot-2015-02-21-at-10.54.17-PM

*6월 30일 업데이트: 디지털 노마드 다큐멘터리 촬영 차 들린 스페인에서 이 글의 글쓴이인 맷 뮬렌웨그와 인터뷰를 마쳤다. 원격근무를 통해 경영자와 직원들이 얻을 수 있는 혜택, 전세계에 퍼져 있는 직원들을 관리하고 서로 효과적으로 소통하는 방법 등에 대한 많은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How Paul Graham Is Wrong by Matt Mullenweg

나는 폴 그레이엄의 에세이들을 사랑하는데, 그의 최근 글 “다른 95%의 훌륭한 프로그래머들을 (미국으로) 들어올 수 있게 하자” 역시 예외는 아니다. 나는 미국이 드라마틱하게 더 나은 이민 정책을 가질 필요가 있다는 점에 동의한다. 하지만 그동안 나는 대부분의 기술 기반 회사들이 그들이 미국에 데려올 수 없는 훌륭한 사람들이 많다는 점에 대해 불평하면서도, 그들에게 반드시 물리적으로 회사가 있는 곳에 있어야만 한다고 요구하는, 모래에 머리를 파묻고 있는 이런 접근 방식에 혼란스럽다.

만약 당신이 바깥에서 이 곳을 보고 있다면, 혁신이 일어나는 곳이자 기본 원칙에 따라 일을 하는 스스로를 자랑스럽게 여기는 지역, 샌프란시스코가 가진 규모의 문제는 상당히 우스꽝스럽다. 똑똑하고 독창적인 창업자들은 계속해서 이 곳에 사무실을 열고 지나치게 과열되어 있는 환경에서 사람들을 고용하거나 이 곳으로 이사오게 하려고 노력한다. 이것이 폴 그레이엄이 이 문제를 풀 수 있는 가장 명백한 해결방법을 놓쳤을 때 내가 느낀 점이다.

95%의 훌륭한 프로그래머들이 미국에 물리적으로 위치하고 있지않다면, 그리고 심지어 더 높은 확률로 실리콘 밸리에 있지 않다면, 이를 약점이 아닌 강점으로 이용해서 사무실을 세워라. 워드프레스P2, 슬랙구글 행아웃, 스카이프와 같은, 우리가 이전 세대들이 오프라인으로 했던 일들을 온라인에서도 효과적으로 협업할 수 있게 만들어 주는 놀라운 기술들을 이용하면 된다.

샌프란시스코에서 침실 하나가 딸린 평범한 집에 매달 2천 8백 달러(한화 약 300만원)를 내며 사는 대신, 사람들을 놀랄만한 여러 장소들에서 살 수 있도록 하자(역자 주* 여기서 글쓴이가 노마드리스트를 링크로 넣으면서 이 날 노마드리스트 서버가 폭주했다고 한다). 싫다고? 그렇다면 오토매틱(Automattic, WordPress의 개발사이자 글쓴이의 회사)과 깃허브(Github, 오토매틱과 마찬가지로 전직원에게 근무지의 자유를 제공함)가 가장 뛰어나고 똑똑한 사람들을 고용하고 그들이 원하는 어디서든 살고 일할 수 있도록 놔두면 된다.

원문링크: How Paul Graham Is Wrong

 

  1. 02/23/2015
    • 02/23/2015
  2. 02/25/2015
    • 04/18/2015

이 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세요?